Music Home Photo Gallery Discography Member changes English

Budapest String Quartet(1916 ~1967)

[ The Beethoven of all the quartets ]

(First appeared at Classical Forum of Freechal)

1. History of this quartet

    사실 여부는 불분명하지만, 야사 하이페츠(Jascha Heifetz)가 말했다고 한다. "러시아인 한 명은 무정부주의자다. 두 명이 모이면 체스(chess)를 두고, 세 명이 모이면 혁명을 일으킨다. 네 명이 모이면 부다페스트 4중주단이다." 이들이 현악 4중주단의 역사를 바꾼 점에서는, 여러 면에서 베토벤이 작곡가의 위치를 바꾼 점에 비길 수 있을 정도다. 이들이 가장 정평을 얻은 레파토리가 베토벤이었음을 생각하면, 이 비유는 그리 허황되지는 않았다고 생각한다.

   4중주단은 부다페스트 왕립 오페라 오케스트라의 단원 넷이 1916년 결성했다(1918년이라는 설도 있다). 창립 멤버는 제 1 바이올린에 에밀 하우저(Emil Hauser), 2 바이올린 알프레드 인디그(Alfred Indig), 비올라 이스트반 이폴리(István Ipólyi), 첼로에 네덜란드인 해리 손(Harry Son)으로 나머지는 전원 헝가리인이었다. 그러다가 1927년 제 2 바이올린에 조셉 로이스만(Joseph Roisman)이 들어오면서 소위 '러시아인의 침공'이 시작된다. 1930년 손 대신 미샤 슈나이더(Mischa Schneider)가 들어왔다. 특히 큰 변화는 1932년에 있었는데, 하우저가 떠나면서 로이스만이 리더를 대신했고, 미샤의 추천으로 그의 동생 알렉산더(Alexander)가 들어온 일이었다. 이렇게 세 사람이 러시아인으로 바뀌고, 마지막으로 1936년 이폴리 대신 로이스만의 추천으로 보리스 크로이트(Boris Kroyt)가 들어오면서 러시아인의 침공은 끝났다. (미국에서까지 있었던 자세한 멤버의 변동에 대해서는 곧 페이지를 만들 계획이다.)

◀ 부다페스트 4중주단의 초기 멤버들. 맨 왼편에 이폴리, 가운데 로이스만,
      가운데 아래에 하우저, 오른쪽에 첼리스트 손(Biddulph LAB 159)

   부다페스트 4중주단은 유럽에 전운(戰雲)이 짙어지자 1938년 미국으로 이주했다. 미국에서 이들은 잘 알려지지 않아서 초기에 어려움을 겪었으나, 워싱턴 국회 도서관의 상설 4중주단이 되고 Columbia와 전속 계약을 하면서 안정된 생활을 할 수 있었다. 곧 이들의 명성은 '거의 달나라까지 치솟았다'고 말할 정도로 높아졌다. 그 덕인지, 1950년대에 들어와서는 이들은 4중주 활동 외에는 아무 것도 하지 않아도 충분히 생활할 수 있었으며, 출연 요구가 너무 많아져서 쉴 사이 없는 나날을 보내야 했다. 나머지 세 사람과는 달리, 20세기의 가장 정력적인 음악가 중 하나인 알렉산더 슈나이더는 솔로 활동을 4중주단의 활동에 지장이 없는 한에서 계속했다. 그는 카잘스의 프라드 페스티벌(Prades Festival)의 산파가 되었을 뿐 아니라, 후에 푸에르토리코의 음악제와 제르킨 일가의 말버러 페스티벌(Marlboro Festival)에도 바이올린 솔로 및 지휘의 단골 멤버였다. 그는 1944년 부다페스트를 떠났다가, 젊은 작 고로데츠키(Jac Gorodetzky)의 병으로(결국 1955년 그는 이 병으로 사망했다) 급히 4중주단에 복귀한 이후, 마지막 연주회 때까지 활동했다. 19672월의 마지막 연주회 후, 로이스만이 은퇴하고 크로이트가 사망하여 이 전설적인 4중주단의 활동은 종막을 고한다.

2. Their art & recordings

   4중주단이 한 역할은 크게 두 가지다. 연주 외적인 면부터 보면 우선 '전업 4중주단'의 등장이라는 점에서, 현악 4중주단의 역사에서 베토벤에 비길 수 있다. 이들 이전까지는 어떤 4중주단도 4중주 활동만으로는 생활할 수 없었다고 한다. 4중주 활동을 하면서도, 생계는 오케스트라에서 연주하거나 솔리스트 또는 교수 활동으로 유지하는 식이다. 실내악을 그렇게 좋아하는 빈 필 단원들의 실내악단도 모두 이런 형태로, 빈 콘체르트하우스 4중주단(Wiener Konzerthaus quartet)이나 바릴리 4중주단 등이 이런 대표적인 경우다(스메타나 4중주단도 원래 체코 필의 4중주단이었으나 오케스트라 활동을 면제받았다). 이들은 4중주를 전업으로 하면서도 성공할 가능성을 제시했으며, 요즘의 유력한 4중주단은 거의 모두 이들과 같은 '독립형'이고, 오히려 교수나 오케스트라 활동 쪽이 부수적인 경우가 많다.
   
다음으로는 연주 스타일인데, 요즘은 네 멤버가 동등한 관계에서 연주하는 데 너무 익숙해 있어서 오래된 녹음에 귀를 기울이기 전에는 현 4중주의 스타일이 이렇지 않았음을 놓치기 쉽다. 소위 '민주형' 4중주단을 만든 것은 거의 이들의 공로로 돌릴 수 있다. 카페(Capet) 4중주단이나 빈 콘체르트하우스 4중주단의 녹음을 들어 보면, 1 바이올린이 전체를 인도함이 너무 명백하다. 부시 4중주단은 카페 정도는 아니었다고 해도, 리더 아돌프 부시의 스타일이 전체를 지배함은 부정할 수 없다. 오히려 프로 아르테 4중주단(Pro Arte quartet)이 좀 더 민주형이었는데, 당시에 이런 형태는 매우 드물었다. 1940년대에 바릴리 4중주단이나 스메타나/야나체크 등이 등장하기 전에는, 이런 '약간 더 민주적'4중주단마저 그리 많지 않았다.

◀ 모노랄 시기, 고로데츠키가 참가한 모차르트의 '하이든 세트' 녹음

   반면, 부다페스트 4중주단은 유럽 시대에 로이스만이 리더가 되면서 이미 완벽한 민주형으로 바뀌었다. 그의 말에 따르면 전말은 이렇다. "에밀이 떠나는 바람에 저는 제 1 바이올린을 맡았습니다. 하지만, 저는 나머지 세 멤버들이 다 나만 쳐다보고 있다고 생각하니 무서웠습니다. 그래서 저는 제안했습니다. 프레이징, 운궁 등을 다수결로 정하기로 했으며, 22로 엇갈릴 경우에는 타협하기로 했던 것입니다." 순전히 로이스만의 개인 성향 때문이었다고 볼 수 있는데, 그도 이 결정이 이렇게 영향이 크리라고는 상상도 못했을 것이다. 하지만, 그들이 미국에서 성공하고 난 후는 크로이트가 인터뷰에서 언급했듯이 "거의 모든 4중주단은 우리의 스타일을 따라왔다". 지금은 이들의 영향은 토스카니니에 비길 만 할 정도다. 현재 '민주형' 아닌 4중주단을 찾을 수 있는가?

   우리가 아는 거의 모든 녹음은 로이스만이 리더가 되고 소위 '러시아인의 침공'이 있은 뒤인 1930년대 이후이며, 창립자인 에밀 하우저가 아직 리더로 있던 1920년대 말기의 녹음은 매우 드물다. 전기 녹음 시대 이후의 것만 따지면, 가장 이른 시기의 녹음은 HMV에 녹음하기 시작한 일련의 모차르트와 베토벤 작품들이다(이미 로이스만이 리더이던 때의 녹음이다). 이들은 이탈리아 레이블(별로 추천하고 싶지 않다) 외에는 현재 CD로 구하기 어렵다고 알고 있다. 내 기억으로는 베토벤 대 푸가(EMI)EMI References LP로 볼 수 있었으나 이나마 절대로 흔하지 않다. 현재 Sony Classical 본사에서는 스테레오 녹음들을 잘 발매하지 않았기 때문에 오히려 녹음 좋은 시기의 것이 많음에도 불구하고 모노랄 쪽이 오히려 구하기 쉬운 형편이다. LP로만 자그마치 총 300만 장 이상 팔렸다는 아티스트 치고는 아무래도 좀 푸대접이라는 생각이 든다.
   
부다페스트 4중주단이 가장 자랑하는 레파토리는 베토벤이다. 이들은 베토벤 전곡을 78회전 시대에 유럽에서 HMV, 그 후 미국으로 건너와 미국 Columbia에 나눠 거의 완료했고(5번만 미완성), 51~53년의 모노랄 시대와 58~61년의 스테레오 시대Columbia에 완성했다. 전곡 세 번이라는 이 기록은 아직 어느 단체에서도 깨지 못했다. 미국 초창기의 녹음은 Sony Masterworks Heritage 시리즈에서 CD 4장으로 정리해 내놓았으며, 모노랄 녹음은 초기 6곡만이 Masterworks Portrait 시리즈의 더블 CD로 나왔다(라이선스 LP로 전곡이 오래 전에 나왔었다고 알고 있다). 정작 원숙기의 스테레오 녹음은 지구레코드 라이선스 LP로 후기 작품, SKC 라이선스 CD로 전곡이 나온 후 폐반되고 나서는 본사 Essential 시리즈로 7~10번과 대 푸가의 2장만 볼 수 있다가, 일제의 검은 표지를 그대로 한국 Sony에서 라이선스로 내서 지금 다행히 구해 볼 수 있는 모양이다.


   1940년대 녹음(Heritage MH2K 62870)

   
1958~61년 녹음(Sony Japan 00DC 989~96)

   1950년대 녹음(Portrait MP2K 52531)

   1958~61년 녹음, 재발매(Sony Japan SRCR 1901~08)

   나는 아직 고로데츠키가 참가한 모노랄 녹음은 듣지 못했다(2006년 유럽 어느 회사에서 꽤 괜찮은 복각으로 내놓긴 한 모양이다). Heritage 시리즈와 후기 스테레오 녹음을 비교하면, 역동감과 견고함에선 초기가, 유연성과 정서에서는 스테레오 녹음이 더 뛰어나다. Heritage 녹음은 정확성과 치밀함이 마치 정밀기계 같다. 가끔은 너무 빡빡하지 않은가 하는 생각마저 드는데, 후기 녹음은 이런 견고함은 다소 덜하지만 유연하며 정서의 표출력(表出力)에서는 내가 들어 본 음반들 중 부시 4중주단과 함께 단연 최고다. 특히 15번과 16번은 감정 표현이 듣는 사람의 마음을 그대로 휘둘러 놓는다. 163악장은 솔직이 부시 4중주단의 기막힌 연주만은 못하지만, 2악장의 예리한 유머야말로 감히 최고라 할 만 하다. 그 외에 14번의 정교함과 스케일 큰 조형, 7번의 긴장감, 8,11번의 두드러지는 박진감 등을 높이 사고 싶다. Heritage 복각은 40년대로는 음질이 정말 최고급이지만, 전체적으로는 스테레오 전집 쪽이 좀 더 인상적이다.
   베토벤 외의 녹음에서는 우선 루돌프 제르킨1963년 말버러 제르킨 자택에서 스튜디오 녹음한 브람스슈만의 피아노 5중주곡을 꼽고 싶다. 제르킨의 중량감 있고 진지하며 심각한 피아노가 전체를 잘 리드하며, 장려하게 전체를 다듬은 외에도 느린 악장이 탁월하다. 호르쇼프스키가 가담한 슈베르트 '송어'의 스테레오 녹음도 가볍게만 다루지 않은 진지함이 맘에 드는데, 특히 그의 독특하고 아름다운 피아노 음색은 이 음반이 아니면 듣기 힘들다. 스테레오 녹음들 중에는 브람스 4중주곡 3곡도 있는데, 이것보다는 라벨과 드뷔시가 긴장감 있는 연주로 권할 만 하다.
   
특히, '4중주단의 다섯 번째 멤버'로까지 불렸던 비올리스트 월터 트램플러(Walter Trampler)가 참가한 음반은 놓칠 수 없다. 멘델스존, 모차르트, 드보르작, 브람스5중주곡이 남아 있는데, 모차르트의 스테레오 재녹음(196512~19662월 말)은 이들의 최후의 녹음인 동시에 진지함, 깊은 해석 등에서 걸출한 명연주로 알려져 있다. 그 외의 스테레오 녹음은 아이네 클라이네 나흐트무지크, 모차르트와 브람스의 클라리넷 5중주곡(클라리넷은 데이비드 오펜하임) 등이 있다.
   
그 외는 대부분 모노랄인데, 목록만 열거하면 모차르트의 14~234중주곡, 하이든 '에르되디' 4중주곡, 슈베르트 13~15번 등이 있다. HMV78회전 시대 복각은 Biddulph에서 몇 종 나와 있고, 미국 시대 초기 Victor에서 베니 굿맨(Benny Goodman)과 녹음한 모차르트 클라리넷 5중주곡은 재미있는 기록이다. 최근에 Bridge 레이블로 이들의 미국 국회 도서관 실황 녹음이 많이 나왔으며, 레코딩 레파토리에 빠진 곡도 있어 귀중하다. 핸델이나 라흐마니노프, 일부 브람스 4중주곡 등이 바로 그것이다. 클리포드 커즌1950년대 초반에 연주한 녹음이 LP 5장 분량인데, 브람스, 슈만, 드보르작, 프랑크의 5중주곡과 브람스 피아노 4중주곡 2번이다. 이 중 프랑크 5중주곡을 제외한 스튜디오 녹음들은 Naxos에서 CD로 발매했다.

   이들은 표면적으로는 의자에 앉자마자 아주 쉽게 연주하는 듯 했으나, 그 이면에는 오랜 동안 노력한 시간이 층층이 쌓여 있었다. 로이스만은 '노르웨이에 연주 여행했을 때, 호텔 방에 틀어박혀 연습만 했습니다. 심지어 1마디를 음으로 만들려고 1시간 이상을 소비하기도 했죠. 그 뒤에 우리는 각자에게 노르웨이 1 크로네 정도의 수입밖에 가지 않는 연주회를 열었던 것입니다'라 회상했다. 크로이트가 '암보 연주가 큰 효과를 낸다는 점은 인정하지만, 부다페스트는 그런 효과를 필요로 하지 않습니다'고 말했던 자신감은 여기서 비롯했으리라. 이런 세계 일류 연주자들에 대해 알수록, 대부분은 철저한 노력이 그 정도의 실력을 만들었음을 절감하게 된다.

Photos and data from ;

  • Biddulph records
  • Sony Classical homepage
  • My records ; Sony Heritage series, Sony(Japan) 00DC 989~96(Japanese translation of New Yorker Magazine), etc.
  • Amazon

(c) 2003~, 이영록 ; 링크는 자유지만, 인용하시려면 우선 제게 메일을 보내 주시기 바랍니다.

Music Home Photo Gallery Discography Member changes English

Created ; 22nd Jun. 2003
Last update ; 3rd Apr. 2010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