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usic Home Discography Recommended 5 recordings English

Thomas Beecham, Bart.(29th Apr. 1879~8th Mar. 1961)

[ Aristocrat at podium ]

Based on the contributed material at SPO magazine, Nov. 2009 1]
Corrected on Jun. 2010

Thomas Beecham(photo; EMI)

 비첨은 아직까지도 녹음으로 들을 수 있는 가장 뛰어난 영국 지휘자로 불리지만, 바비롤리 등의 다른 영국 지휘자들이 그렇듯이 우리 나라에서는 그렇게 큰 인기를 끌지는 못하는 모양이다. 아마도 한국 사람들에게 인기가 매우 높은 ‘4B(바흐, 베토벤, 브람스, 브루크너)’와는 비첨 및 영국 지휘자들의 장기가 대체로 조금 거리가 있기 때문 아닐까.

 토마스는 은수저를 물고 태어났다. 아버지 조셉 비첨 경이 ‘비첨 환약(Beecham's pills)’으로 떼돈을 긁어 들이고 있었기 때문이다2]. 조셉은 대단한 음악 애호가로 연주회 스폰서가 자주 되었는데, 토마스도 정규 교육보다는 음악에 더 관심이 있었고 유럽으로 가서 오페라를 보고 올 정도였다지만 조셉은 가업을 물려 주기를 원해서 그리 좋아하지는 않았다. 하지만 자식 이기는 아버지가 없다고 결국 토마스는 음악의 길로 들어섰다. 1899년 조셉이 스폰서가 되어 할레 오케스트라와 리버풀 필하모닉 등의 단원을 영지로 초청했을 때, 지휘자가 급병으로 결장했다3]. 이 때 단원 중 토마스의 취미를 잘 알고 있던 한 명이 조셉에게 "아드님은 어떨까요?"라 제안했다고 한다. 조셉은 망설였지만 "좋습니다. 마음에 들지 않는 분은 자리를 뜨셔도 됩니다"라 동의했다. 결국 토마스는 아버지에게 허락을 받고 작곡을 개인적으로 배우는데, 지휘는 사실 독학이나 다름 없었다.
 그의 공식 데뷔는 1902년 마이클 발프(Michael Balfe)의 오페라 ‘보헤미아 소녀(The Bohemian girl)’다. 데뷔 초기부터 프랑스 작곡가나4] 잘 안 알려진 작곡가들을 소개하려는 성향이 두드러졌고, 이 때문에 흥행에 실패하여 금전적으로 손실을 입는 일이 많았다. 그 중 그가 영국 청중에게 소개하는 데 가장 성공한 사람은 베를리오즈 외에 프레데릭 딜리어스(Frederic Delius)R.슈트라우스일 것이다. 특히 딜리어스는 78회전 시대부터 스테레오까지 녹음도 많고, 결국 현재처럼 그와 분리할 수 없는 작곡가가 된다. 1911년경 비첨이 조직한 오케스트라는 발레 뤼스를 위해 연주하는데, 몽퇴가 지휘할 수 없는 상황이 되자 비첨은 리허설 없이 2일만에 페트루쉬카를 지휘했을 정도로 뛰어난 악보 파악 능력을 보였고, 베를린에서는 오케스트라의 수준이 격찬을 받았다. 오페라 뿐 아니라 발레 음악을 만년까지 좋아한 비첨의 성향은 이런 경력에서 이해가 간다.

Karl Goldmark'시골 결혼' 교향곡 LP(Columbia ML 4626).
그의 레파토리가 비인기 작곡가들도 포함하고 있었음을 잘 보여 준다.

 1차 대전과 그로 인한 여파는 그에게 상당한 경제적 어려움을 초래해서, 아버지와 자신의 재산 문제로 인해 1920~22년 동안 연주 활동을 중단하고 경제적 상황을 해결하는 데 주력한다. 이 때문에 전에 자신이 통솔하던 오케스트라가 독립해 나가자, 런던 심포니와 자신의 기획을 실현하려다가 태생적으로 독립성이 강한5] 이 오케스트라와 의견이 맞지 않아 1932년 맬컴 사전트(Malcolm Sargent)와 함께 결국 런던 필하모닉을 창립한다. 78회전 시대에 그는 모차르트, 딜리어스, 시벨리우스 등 많은 녹음을 런던 필과 남겼다. 나치 독일의 연주 여행 초청을 받아들여서 논란이 되기도 했는데6], 이 여행 때 나치 고위층의 행동을 보고 툴툴거렸다는 일화가 있듯이, 이후 단발 연주회나 녹음 말고 공식적 투어는 다시 갖지 않았다. 그는 탄압을 피해 망명한 푸르트뱅글러의 유태인 비서 베르타 가이스마르(Bertha Geißmar)를 채용하기도 하는데, 나치의 행동을 실감한 탓일 것이다.
 2차 대전이 터지고 얼마 후 그는 미국으로 이주하여, 시애틀 심포니의 음악 감독을 맡았다가 메트로폴리탄에도 정규 객원으로 자리잡았다. 이 시기에 RCA 및 미국 Columbia과도 계약하는데, 전자와는 단기간 계약에 그쳤으나 후자와는 대략 1954년까지 계약이 이어져서 많은 모노랄 녹음을 Sony 레이블에서 볼 수 있다. 1944년 그는 영국으로 돌아왔는데, 심지어 런던 필하모닉마저 자신의 손에서 벗어나 좋지 않은 조건을 제시하는 것에 불만족하고 1946년 로열 필하모닉을 창단했다. 그 후 우리가 아는 대부분의 EMISony의 녹음을 프랑스 국립 라디오 오케스트라와 한 몇 예외를 빼면 이 오케스트라와 함께 한다. 그의 최후 공개 연주는 19605월이었으며, 다음 해 런던에서 관상동맥 혈전증으로 영면했다.

 비첨의 레파토리의 중심은 핸델, 하이든, 모차르트 및 베를리오즈를 위시한 프랑스 음악이었다고 봐야겠지만, 전반적으로 그는 레파토리에 대해 리히테르처럼 선택적이었지 ‘특정 작곡가는 연주하지 않는다’는 식은 아니었다. 베토벤에 대해 좀 무시하는 듯한 발언을 몇 차례 했다고 알려져 있지만 모든 교향곡을 레파토리로 삼았으며, 러시아 음악도 상당히 자주 연주했던 모양이다. 발라키레프나 차이코프스키 등의 녹음도 있으며, R.코르사코프 ‘세헤랴자데’는 정평이 있다. 이렇기 때문에 그가 다룬 작곡자의 수는 핸델부터 시작하여 스트라빈스키 등까지 매우 많다. 반면에 그가 음악적으로 성장한 1890년대에서 1900년대 초를 반영하여 관현악 편성 면에서는 낭만적이며, 시대악기 연주를 포함하는 ‘학자풍’ 스타일을 싫어했다. 그는 핸델의 음악을 편집하여 발레 음악으로 사용하기도 했으며(Love in Bath’라는 녹음이 있다), 영국 지휘자 겸 작곡자 유진 구센스(Eugene Goossens)가 현대 오케스트라용으로 편곡한 변태적이라고까지 불리는 메시아의 판본을 RCA 녹음에서 채용했다. 하이든이나 모차르트에서도 이런 태도는 마찬가지다.
 비첨이 만드는 음악에서 내가 받는 인상은 대체로 약간 밝으며, 낙천적이다. 결코 필요 이상으로 표정을 심각하게 만들지 않는다. 그리고 현의 스타일이 참 유연하다. 이 점에서는 그의 슈베르트 교향곡 3,5(EMI)이 좋은 본보기가 될 텐데, 사실 곡 자체로는 그저 그런 이 레파토리가 비첨의 손끝에서는 아주 우아하고 아름다운 장식을 달고 들린다. 대부분의 로열 필 지휘 음반에서 두드러지는 목관악기의 뛰어난 연주가 여기에 색채를 더해 주고 있다. 물론 순수하고 깨끗한 스타일을 좋아한다면 의 연주(DG)가 더 낫겠지만. 반면 이런 스타일이 베를리오즈에서 가끔 좀 덜 열광적으로 들리게 만들 때도 있는데, 환상 교향곡에서 뮌시의 기백과 끓어오르는 기분은 좀 덜하더라도 2악장의 우아함, 3악장의 아름다운 음색이 정말로 뛰어나다. 심각한 프랑크의 교향곡에서도 잘 들어 보면 약간 밝은 경향을 읽을 수 있는데, 이것은 같은 오케스트라를 지휘한 클뤼탕스와 비교해도 마찬가지로 들린다. 그렇다고 비첨이 항상 곡을 점잖게만 다룬다는 얘기는 아니다. 차이코프스키 교향곡 41악장에서는 전체 연주 시간은 느리지만, 템포가 변동하는 폭이 장난이 아니어서 푸르트뱅글러 아닌가 싶을 정도이다. 푸르트뱅글러의 좋은 전기인 ‘푸르트뱅글러’의 저자 헤르베르트 하프너(Herbert Haffner)도 “비첨과 푸르트뱅글러는 여러 모로 공통점이 많았지만 레파토리는 겹치는 일이 거의 없었다”고 말하는데, 최소한 템포의 유연성이라는 면에서는 어느 정도 공감하는 바이다. 가장 거칠게 한 마디로 요약하자면, 레코드로 듣는 비첨의 모습은 ‘템포와 현의 유연성, 해석의 우아함’이라고 생각한다.

'메시아' 초반 LP(RCA LDS 6409~12)

 비첨의 음반은 78회전 시기만 해도 300면 이상이며, 모노랄 시기 이후만 해도 상당히 양이 많아서 다 들어 보기가 어려울 정도다. 주요 레파토리의 상당수는 모노랄 이후에 다시 녹음했기 때문에, 유명한 ‘마술 피리’ 녹음만 과감히 생략한다면 LP 시대 녹음만 언급해도 괜찮을 것이다.
 먼저 독일계 작곡가부터 보자. 핸델에서는 기호가 갈라지더라도 우선 메시아의 마지막 녹음(RCA)을 언급해야 한다. 오라토리오 ‘솔로몬’ 등의 다른 녹음도 있지만 메시아 음반을 우선 권한다. 하이든은 EMI에서 나온 2for1 세 장으로 - 염가 박스로도 한 번에 구할 수 있다 - 교향곡 93~98(모노랄), 99~104, 오라토리오 ‘사계’를 들어 볼 수 있는데, ‘군대’가 상당히 평이 좋지만 발터의 기막힌 음반(Sony)에 익숙해서인지 내겐 템포 설정이 약간 걸린다. ‘시계’나 ‘놀람’ 쪽이 더 마음에 드는데, 후자는 아쉽게도 모노랄이다. 현재 모차르트는 전반적으로 조금 구하기 어려운데, 그나마 쉽게 볼 수 있는 ‘후궁 탈출’은 특히 가수진 측면에서 더 나은 연주가 많다. 재미있는 것은 교향곡 41번의 1957년 녹음(EMI)인데, 3악장의 강약 및 표현이나 4악장 끝의 템포 처리는 대단히 흥미롭다. 그 외 다른 독일계 작품으로는 베토벤 교향곡이 있는데, 내가 들어 본 2,7(EMI)은 솔직히 썩 권하고 싶지는 않았다(예상대로 7번보다는 2번이 좀 낫다). 슈베르트 교향곡 3,5,6번은 이 수수한 곡에 대단히 능숙하게 채색을 한 좋은 연주다. 브람스는 교향곡 2번 등이 있는데, 그보다 R.슈트라우스 ‘돈 키호테’(EMI)가 모노랄이지만 토르틀리에의 젊은 독주와 함께 유명하다.
 그의 장기라 할 수 있는 프랑스 작품 분야에서, 베를리오즈 녹음으로는 환상 교향곡(EMI)보다 프림로즈가 독주를 맡은 ‘이탈리아의 해럴드’(Sony)가 모노랄이긴 하지만 더 추천할 만하다7]. 비제는 그가 아주 좋아하던 작곡가인데, 교향곡 및 아를르의 여인 모음곡(EMI)은 비첨의 대표적인 녹음 중 하나다. 단 ‘카르멘(EMI)은 히로인 데 로스 앙헬레스의 해석이 ‘너무 품위가 있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많을 것이고, 요즘의 경향을 고려하면 비첨의 해석이 아름답기는 하지만 내가 생각하는 이 곡의 분위기에 비해 대부분 너무 느긋하다. ‘랄리팝(Lollipop)’이라고 그가 부른, 소품을 담은 두 개의 LP(EMI; CD로 대부분 들을 수 있음)는 프랑스 작품들이 대다수를 점하고 있는데, 즐겁게 술술 들을 수 있다는 면에서는 그 최고의 음반 중 하나다. 현재 프랑크 교향곡과 붙은 랄로의 교향곡(EMI)은 들을 기회가 드문 만큼 귀중하다.

▶ 딜리어스 관현악곡 2집 초반 LP(HMV ASD 329)

 그의 러시아 작품도 재미있다. 위에서 소개한 차이코프스키 교향곡 4(EMI)과 같은 CD에 들어간 호두까기 인형 모음곡은 로열 필의 관악기군의 승리다. 재미있는 것은 우아함이 비첨의 트레이드 마크 같아 보이는데도, 예프게니 오네긴의 유명한 왈츠는 뭔가 리듬이 좀 뻣뻣하게 들린다는 점이다. R.코르사코프 ‘세헤랴자데’(EMI)는 비첨의 밝은 현란함과 로열 필의 관악기군의 능력을 충분히 발휘한 연주다.
 마지막으로, 시벨리우스와 딜리어스를 빼놓을 수 없다. 시벨리우스의 스테레오 녹음으로는 교향곡 7과 몇 관현악곡이 남아 있고, 딜리어스는 SonyCD 몇 장(모노랄), EMI에 스테레오로 두 장 분량이 남아 있는데 후자는 엘가나 퍼셀 등에서 볼 수 있는 영국 작곡가 고유의 한가로운 분위기를 매우 잘 포착한 연주로 비첨이 딜리어스의 1인자로 불린 이유를 짐작하게 해 준다. 그리그의 '페르 귄트'(보통 인기 있는 모음곡이 아니라 발췌판)도 인기가 있다. 이탈리아 오페라로는 ‘보엠’(EMI)이 유일한 정식 스튜디오 녹음인데, 훌륭한 가수진과 함께 비첨의 최상의 음반 중 하나로 손꼽아야 한다.

 저명한 비평가 네빌 카두스(Neville Cardus)를 포함한 여러 권위자들은 비첨이 영국의 음악회 풍경을 지금처럼 만들어 놓은 중요한 사람이라 말한다. 한 예로 영국 청중들은 대체로 연주회 맨 마지막 곡이 끝나기 전까지는 박수를 치지 않는다는데, 젊은 시절 연주회에서 곡이 끝나기 전에 박수 치던 청중들을 향해 돌아서서 “여기가 아냐, 이 바보들아!”라 소리칠 정도로 청중을 교육시켰다고 한다. 이 정도로 괄괄한 성격을 지녔지만, 사람이 재치가 있고 귀족적이어서 청중과 일반 대중에게 존경과 사랑을 받았다. 런던에 현존하는 주요 콘서트 오케스트라 다섯 중 두 개를 창립했고, 만년 로열 필하모닉에 재직하다가 세상을 뜨자 수석 오보이스트 테렌스 맥도너(Terence McDonagh)가 “누가 토마스의 후임이 될지는 모르지만 나는 계속 토마스를 위해 연주하겠다”고 말할 정도로 오케스트라 단원에게도 사랑을 얻었다. EMI가 수많은 역사적 연주들을 갖고 있으면서도 비첨의 음반을 돌아가면서 계속 직접 발매하는 이유 중 하나가 아마 영국 회사로서 그에게 갖는 애정이리라.

각주

  1. 공개에 동의해 주신 SPO Magazine에 감사드린다.
  2. 그 흔적은 GlaxoWellcome사와 합병하기 전의 SmithKline Beecham 제약 회사에 남아 있다.
  3. 바로 한스 리히터(Hans Richter)다.
  4. 영국 대중에게 당시 심지어는 베를리오즈도 그리 친숙하지 않았다고 한다.
  5. 런던 심포니의 출발 자체가 대리 멤버의 출석을 금지하려던 지휘자 헨리 우즈 경의 정책에 반발하여 퀸즈 홀 오케스트라에서 탈퇴한 멤버들이 자율적으로 결성한 것이다. 당시의 많은 오케스트라와는 달리 어느 한 유력자가 세우지도 않았으며, 한 지휘자가 상임을 장기간 맡지도 못하는 전통이 있다.
  6. 더군다나 비첨 자신은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Bart. = Bartholdy) 유태계였기 때문이다.
  7. 개인적으로는 프림로즈가 뮌시와 함께 한 스테레오 녹음(RCA)을 더 좋아하기는 하지만, 이 모노랄도 여전히 좋은 연주임엔 분명하다.

The Resources

(c) 2009 & 2010~, 이영록 & SPO; 링크는 자유지만, 인용시에는 미리 메일을 주시기 바랍니다.

Music Home Discography Recommended 5 recordings English

Originally contributed for SPO Magazine; Nov. 2009
Created ; 26th Jun. 2010

TOP